전차 풍경

걷다 보면 바다, 걷다 보면 오르막 골목,
걷다 보면 유럽식 집들이 보이고
종 소리를 울리며 노면 전차가 달리는 곳
여기는 나가사키입니다.

 

 

 

데지마

16세기 서구 문물을 처음 받아들였던
부채꼴 모양의 인공섬, 데지마입니다.
천주교가 퍼지는 것은 반대했지만
서양과의 무역만큼은 원했던 일본이
네덜란드 동인도회사와 교역했던 곳입니다.

 

 

 

데지마 워프

범선이 떠 있는 잔잔한 바다, 노천 카페,
키 큰 야자수들와 탄 트인 수변 공원까지
나가사키라는 책에는 유럽 같은
풍경을 보여주는 페이지가 있습니다

 

 

 

원폭사망자 추도 평화기념관

높은 천장과 대비되는 좁은 통로,
콘크리트 위에 삼목판을 한 장씩 붙여
역사의 겹침을 느낄 수 있도록 설계한 공간.
12개의 유리 기둥이 양 옆으로 늘어서있고
중앙에는 원폭 사망자 명부가 봉인되어 있습니다.

 

 

 

지옥 운젠 

매캐한 유황냄새, 눈 앞을 가리는 연기,
발 밑으로 부글부글 끓는 물이
마치 지옥을 세팅해 놓은 듯합니다.

 

 

 

시마바라 성

1600년대 시마바라의 지배층이
농민들을 동원해 지은 성입니다.
무지막지한 노역, 세금 착취, 종교 박해.
결국 농민들은 대규모 봉기를 일으켰습니다.
폭정은 화를 부르기 마련입니다.

 

 

 

잉어가 헤엄치는 마을

물의 도시, 시마바라
길가의 수로에는 비단 잉어가
유유자적 헤엄치고 있습니다.

 

 

 

사세보

커피 마시며 책 읽다가 해질 때 책을 덮고
노을 감상하기 딱 좋은 바다 뷰.
낭만적인 분위기와 달리
사세보는 미 해군의 주요 기항지이자,
일본 해상자위대의 중심인 군사도시입니다

 

 

 

하사미 마을

400년된 하사미 도자기가 여기서 만들어집니다.
아리타 도자기가 예술성이 부각된 도자기라면
하사미 도자기는 일상의 아이템으로
일본의 식기문화를 바꾸어놓은 도자기입니다.

 

 

 

이 도시에는
단 맛도 있고 쓴 맛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