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장 양치컵

 15,000

DETAILS

 

 

Categories: ,

설명

양치컵, 잘 쓰세요?
양치컵은 쓰고 난 후 세워놔도,
엎어놔도 위생상태가 신경쓰이죠.
물을 틀어 놓은 채 입을 헹구는 게
좋지 않은 습관인 걸 알면서도
잘 고치기 힘들어요.
.
그래서 제안드립니다
‘새장 속 노란 새’ 양치컵!
나뭇가지에 앉아있는 새, 보이시죠?

양치 후에 컵을 제자리에 두면
컵이 새장으로 변신한다는 사실!
.
위트있는 디자인이
컵의 위생상태도 해결했습니다.

 

 

 

 

 

 

 

추가 정보

칼라

지금은 겨울이지만 내 마음은 초록 장갑, 지금은 겨울이지만 내 마음은 핑크 장갑

You may also like…